운세 정확도

관리자 2019.04.26 18:12 조회 수 : 185

url  

솔루션의 정확도가 높을수록 예측의 정확도가 높아집니다.
재운에 관해 물어 보면

언제 : 몇 년 또는 몇 개월
경로 : 주식 투자하거나 사업 및 대출에 투자?
수입원 : 자신이거나 배우자 또는 부모인가?

이렇게 수입이 어떻게 발생하는지를 상세하게 설명 있다면, 정확성을 요구하고 해결합니다.
사주 정도가 높은 경우 예측은 정확한 수 있습니다.
언제 무엇을 통해 언급할 수 없다 하더라도, 당신은 돈을 벌 것인지를 추측하고 있습니다.

행운 상담을 작업하고 싶다면,
우선 정확도가 높아야 합니다.
정확도가 높을수록 4 점성은 더 상세하고 자세한됩니다.
그러나 정확도가 높고 정확도가 낮은 경우는 잘 맞지 있으면 잘 맞습니다.
즉, 그것은 "여부"입니다.

정확도가 높을수록 점의 중요한 부분이 중요합니다.
정확도가 낮고, 정확도가 높은 경우 솔루션의 해상도가 낮은 것은 유감이지만 굵은 부분은 잘 맞습니다.
즉, 안정감이 있습니다.


troll-785557_640.jpg


따라서 해결사 솔루션은 특정 수준에서 보호해야 합니다.
큰 프레임에 들어가 봐야 합니다.

당신이 초보자라면, 당신은 더 기본입니다
먼저 성공과 실패를 판단해야 합니다.

5 개의 샷은 한 장소에 매우 집중하고 있으므로 모두 같은 점수를 가지고 있으므로 정확도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첫 번째 사진과 비교하면 정확도가 낮아 보입니다.
보기 첫 번째 사진 잘 찍힌 것 같습니다.
총알의 흔적의 집중도는 우수하지만 (정확하지만)
실제 점수 (정확도)는 37포인트에서 2포인트 높아지고 있습니다.

총 "제로 조정'은 올바르지 않기 때문에 잘 노리면 점수와 충돌이 생기는지 아닌지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사실, "조정 "없이 촬영하는 것이 자주 필요합니다.
손님이 실제 상담 사이트에서 "영점 조정"을 기다리는 경우는 없습니다.

전쟁에서 적을 직면하고 있는 상황에서 처음처럼 사격하면 심장이나 머리 같은 장소에 부딪혀 적에게 반격의 기회를 제공합니다.
당신의 머리와 마음은 곧 정렬해야 합니다. 결국 게시물에서 언급한 네 번째 유형에서 높은 정확도와 정확도를 가진 기술자가 발견되지 않는 경우
두 번째 유형은 정확도가 낮고, 정밀 엔지니어를 찾기 위해 신뢰할 수 있는 선택입니다.

얼마 두 명반.
위의 명반을 보면,
32~41세의 데우는 인생의 큰 변화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거주지와 환경을 크게 바꾸는 것은 간단하다고 말한다면, 그것은 대략적인 해석입니다.
이 키의 해석에 자신이 있다면 설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이 재산 떨어져 당신의 아내가 공동 이름으로 그것을 사거나, 당신의 아내의 부모가 지원을 얻을 수 있을지도 모른다면, 당신은 당신의 행운을 해결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상황에 따라 상세한 해석이 올바른 경우와 잘못될 수 있습니다.
부동산을 사는 것이 아니라 이주이나 공부를 위해 해외에 가는 것조차 할 수 있습니다.

10 명 중 5명을 배치하는 엔지니어가 아닌
10명 중 7명에서 잘 작동 전문 장인이 오랫동안 일할 가능성은 충분히 있습니다.

10 일을 예측하는 경우 적어도 6, 즉 60%를 칠 필요가 있습니다.
적어도 동전을 던져보다 히트할 가능성이 큰 것이 아닐까요?

특히,
결정이 중요할수록 정확도가 중요합니다.
당신이 틀렸다면, 당신이 틀렸다면, 당신은 그만큼 부담이 될 수 없습니다.
비록 고객이 잘못되었는지도.

그러나 고객이 가격이 10 억 원에 투자되는지를 보러 왔다고 합니다.
그것은 은행 대출, 공동 구매 또는 이름의 아내이든, 이건 그냥 '나뭇가지'입니다.
이 사람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투자 수익성'입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뭔가의 성공 또는 실패입니다.
이것이 잘못되면 다른 포천 해결사가 문제가 한 무엇이 좋을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 새해 운세 보는 법 file 관리자 2019.10.01 331
» 운세 정확도 file 관리자 2019.04.26 185
3 별자리별 준비물 file 관리자 2019.03.01 119
2 운세를 보기 전에 주의 사항 file 관리자 2019.01.14 1051
1 사주 후기! file 관리자 2018.01.16 466